[스브스타] 'DHC 혐한 논란'에 불똥…광고 모델 정유미 측이 밝힌 입장

SBS 뉴스

작성 2019.08.12 16: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DHC 혐한 논란에 불똥…광고 모델 정유미 측이 밝힌 입장
'DHC 혐한 방송 논란'의 불똥이 DHC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정유미에게 번지자, 정유미 측이 소속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10일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의 시사토크 프로그램에서 일부 패널들이 한국의 불매 운동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을 비하하고, 일본이 한글을 만들어서 배포했다는 등의 역사 왜곡 발언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DHC 혐한 논란에 불똥…광고 모델 정유미 측이 밝힌 입장논란이 이어지자, 정유미의 SNS에는 "재계약하지 말아라", "모델 활동 중단해라", "DHC 모델 계속하나요?" 등의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이에 정유미 소속사 측은 "국민감정 잘 알고 있다. 다각도로 대책 방안 고려 중"이라며 "개인 SNS에 무차별 욕설과 비난이 쏟아져 당사자도 힘든 상황"이라고 스포츠경향에 전했습니다.

일본 DHC와 DHC 코리아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DHC 제품을 한국 시장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불매운동 여론이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