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아빠 소식 전해줘"…'악성림프종' 이겨내고 위로 전한 허지웅

SBS 뉴스

작성 2019.08.08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악성림프종 이겨낸 허지웅보고 위로 얻는 환우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완치 소식을 전하며 다른 환우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어제(7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을 공개하면서 "같은 병이라며 오빠가 나으면 우리 아빠도 나을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던 아이야. 나 이제 멀쩡하다"며 "근육맨이다. 아빠 소식 전해줘. 오빠는 앞으로도 건강할 게"라고 적었습니다.

이날 허지웅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투병 중 머리와 눈썹이 빠졌던 모습과 완치 후 다시 건강해진 모습을 비교하기도 했습니다.악성림프종 이겨낸 허지웅보고 위로 얻는 환우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그는 "같은 병을 앓는 환자에게 있어서 가장 행복한 소식은 '요행 없이 의사 말만 잘 지켜서 완쾌한' 사람의 이야기라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다"면서 "저는 이제 앓기 전보다 훨씬 건강하다"고 완치를 기원해 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암 투병 사실을 알렸습니다.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했습니다. 특히 같은 병을 앓고 있는 환우들은 허지웅의 근황을 전해 들으며 공감하거나 위로를 얻었습니다.

이날 게시물에도 투병 중이거나 투병 경험이 있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항암치료를 마친 사람으로서 환자가 투병 중에 '어떤 방송인도 비슷한 병으로 앓다가 지금은 완쾌하고 잘 활동하고 있다더라' 라는 말을 듣는다면 큰 희망으로 와닿을 것"이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습니다.악성림프종 이겨낸 허지웅보고 위로 얻는 환우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