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모국에 돌아오지 못한 채 외국 전전…가슴 속 한 풀려"

SBS 뉴스

작성 2019.07.11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준 "모국에 돌아오지 못한 채 외국 전전…가슴 속 한 풀려"
가수 유승준이 입국 거부와 관련한 소송을 제기해 대법원에서 승소 취지의 판결을 받은 뒤 법률 대리인을 통해 심경을 알려왔다.

11일 유승준의 법률 대리인은 "이번 대법원 파기 환송 판결에 대해 유승준과 가족은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미국 국적의 유승준은 한국을 '모국'이라고 표현하면서 "중학교까지 자랐던, 모든 생활터전이 있었던 모국에 17년 넘게 돌아오지 못하고 외국을 전전해야 했다."면서 "이번 판결로 가슴속 깊이 맺혔던 한을 풀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유승준은 1997년 가요계에 데뷔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다가 병역 기피 목적으로 미국 시민권을 따서 국민적 충격을 안겼다. 유승준은 2002년 2월 1일 입국이 거부된 이후로 17년 넘게 입국이 거부되어 왔다.

이로 인한 비판적 여론에 대해 유승준은 "사회에 심려를 끼친 부분과 비난에 대해서는 깊이 인식하고 있다. 대중의 비난의 의미를 항상 되새기면서 평생 동안 반성하는 자세로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번 사죄했다.

11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 판결에서 1심과 2심의 판결을 깨고 "비자발급 거부는 위헌"이라며 유승준의 손을 들어줬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