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김지선, "나는 육아계의 진정한 주류"

SBS 뉴스

작성 2019.07.10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재발굴단 김지선, "나는 육아계의 진정한 주류"
김지선이 스스로를 주류라고 말했다.

10일 방송된 SBS '영재 발굴단'에서는 주류에 대한 물음을 던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균은 주시은 아나운서에게 "본인이 주류라고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주시은은 "주류가 어떤 분야나 집단에서 중심이 되는 거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김태균은 "마시는 거 말고 다른 주류 말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주시은은 "안다. 어떤 집단에서 중심이 되는 것이 주류인데 난 아직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주시면 주류가 될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답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주시은 아나운서의 시선을 회피했다. 그러자 주시은은 "이런 반응은 처음이다. 왜 이러는 거냐"라고 물었다. 김지선은 "본인 스스로는 주류가 되기 힘드냐?"라고 물었다. 주시은은 "조금 힘든 거 같다"라고 고백했다.

김태균은 "그래도 영재 발굴단 MC도 하고 있는데 주류 아니냐"라고 했고, 주시은은 "제 입으로는 부끄러워서 말 못 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지선은 진짜 주류는 김태균이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김태균은 "제 입으로 말하기는 그렇다. 굳이 비주류가 되고 싶지는 않지만 그게 뭐 중요하겠냐. 그래도 난 주류다"라고 했다.

이에 김지선은 "그런데 이걸 꼭 나눠야 하냐.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살면 되지 않냐"라며 성대현에게 "우리는 서로를 주류라고 인정해주자"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성대현은 "아니다. 누나는 내 밑인 거 같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김지선은 버럭 하며 "육아계에서는 내가 진짜 주류다"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스스로 비주류의 길을 가려는 12살 비올라 영재 은서 양의 사연을 소개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