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룩 고정관념 깬 '반바지 1호', 중년 주무관의 소감

SBS 뉴스

작성 2019.07.02 17:34 수정 2019.07.02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반바지 출근'입니다.

보수적인 줄로만 알았던 도청 안에서 낯선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바로 시원한 반바지 차림의 중년 남성이 주인공입니다.

경기도가 여름철 공무원 복장 간소화 방안의 하나로 두 달간 반바지 착용을 허용했는데, 48세 구자필 주무관이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겁니다.

공식적인 반바지 착용이 가능한 첫날이었지만 아직은 견딜만한 더위 때문인지 참여도가 높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여기저기서 '보기 좋다. 시원해 보인다. 주무관님 인싸다 인싸!'라며 칭찬이 쏟아졌습니다.

그는 "남들 시선이 불편해서 못하는 게 아니라 변하려고 노력하지 않는 조직의 보수성이 문제가 아닐까 한다"며 "어렵다고 생각하지 말고 나부터 변해보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근무 중 광주시청으로 출장을 나갈 때는 긴 바지로 갈아입었다고 하네요.

앞으로도 출장이나 대민 업무를 고려해 여건에 맞춰 적절하게 반바지 착용 여부를 선택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엄청 잘 어울리시네요. 복장이 편해지니 업무능률도 쑥쑥 오를 듯!" "그렇다고 반바지 강요하는 분위기는 싫어요. 난 아직 부끄럽단 말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