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아들 얼굴 주변에 피" 고유정 고소…진실 밝혀질까

JIBS 하창훈 기자

작성 2019.06.14 21:01 수정 2019.06.14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유정과 재혼한 남편이 3달 전 자신의 4살 아들이 갑자기 숨진 것과 관련해 고유정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이 남성은 전남편 살해사건 이후에 아들의 죽음을 되짚어보게 됐고 고 씨에게 의심 가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가 직접 만나서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지난 3월 2일 고유정의 의붓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부검 결과 질식사 가능성 소견이 나왔고 별다른 타살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경찰의 입장을 뒤집는 증언이 제기됐습니다.

JIBS 취재진과 만난 고유정의 현 남편 A 씨는 고유정을 검찰에 고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A 씨는 당초 우발적 범행이라는 고유정의 말을 믿고 변호사까지 직접 선임했지만, 아들의 죽음에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아들이 사망하기 전날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평소보다 일찍 잠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잠에서 깼을 때 아들 몸 위에 다리가 올라간 것은 사실이 아니고 아들은 얼굴 주변에 피를 흘린 채 엎드려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고유정은 아들을 화장시킨 후 안치시키기 위한 제주행을 갑자기 거부했고 이후에는 부부로서의 위로도 거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고유정은 당시 아이와 다른 방에서 잠을 잤다며 의붓아들의 사망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유정이 의붓아들 죽음에 관여됐을 정황들이 알려지면서 의붓아들의 의문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기만 JI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