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뇌물 51억 추가…총 119억"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6.14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뇌물 51억 추가…총 119억"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삼성이 다스 소송비용 명목으로 건넨 뇌물 의심액 51억여 원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14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430만 달러, 약 51억 6천만 원의 추가 뇌물수수 혐의를 뒷받침하는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결과 이첩된 자료와 동일한 내용을 확인했고, 삼성전자 미국법인 담당자도 조사한 결과 (소송비 대납이)맞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새로 확인된 430만 달러를 뇌물에 추가하도록 공소장을 변경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의 요청대로 공소장이 변경되면, 이 전 대통령이 삼성에서 수수한 뇌물 혐의액은 총 119억 3천만 원으로 늘어납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실소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 585만 달러(약 67억 7천만 원)를 삼성이 대신 납부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0월 삼성 측의 지원 의사가 이 전 대통령 측에 전해진 2008년 4월 이후 송금된 522만 2천 달러(61억여 원)를 뇌물로 인정하고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