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헝가리, '유람선 실종자' 수색협력 지속…헝가리 "전담인력 투입"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6.14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韓-헝가리, 유람선 실종자 수색협력 지속…헝가리 "전담인력 투입"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이 헝가리 경찰청과 허블레아니호 실종자 수색 관련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지속해서 수상, 수중 수색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헝가리 당국은 부다페스트를 비롯한 다뉴브 강 인근 각 지역에서 주별로 수상 경찰이 수색 활동을 하도록 독려하고, 한국 측에서는 드론 1대와 3∼5척의 보트로 하루 12명이 수상 수색을 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수색 범위는 양국 구조 당국이 수색 상황에 따라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헝가리 당국은 선체 인양 이후 소나를 운용하며 이틀간 사고 지역 인근을 수중 탐색했으나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헝가리 측은 앞으로 다뉴브 강의 수위가 내려가면 잠수부를 투입하는 수색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신속대응팀은 헝가리 당국이 교통경찰 인력을 수색 인력으로 전환해 수위가 낮아진 하류 지역을 추가 수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헝가리 측은 민간 구조대에도 수색을 요청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부다페스트 경찰본부는 오늘(14일) '중단 없는 수색'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통해 허블레아니호 실종자 수색에 전담 인력 60명을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색 장비로는 보트 19대, 헬리콥터 2대, 드론 2대가 투입됐습니다.

또 수색 범위는 허블레아니 침몰 현장으로부터 하류로 215㎞ 구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은 실종자를 찾기 위한 다뉴브 강 인접 국가와의 수색 공조도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