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 재무장관, 예산 갈등 우려…이탈리아에 재고 촉구

SBS뉴스

작성 2019.06.14 0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13일 이탈리아에 국채를 발행해 재정지출을 확대하려는 예산안에 대해 재고할 것과 전체 유럽 경제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EU와의 갈등을 피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유로존은 유럽연합(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을 일컫습니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만나 국가채무를 줄이도록 예산안을 수정하라는 EU의 권고를 무시, EU의 제재에 직면해 있는 이탈리아 사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프랑스의 브뤼노 르메르 재무장관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면서 "EU 집행위가 내민 손을 이탈리아가 잡고, 적절한 조치를 이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이탈리아의 국가채무는 국내총생산(GDP)의 132%로 유로존에서 이미 국가채무위기를 겪은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습니다.

EU 집행위는 유로존의 재정안정을 위해 국가채무가 GDP의 60%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경기회복을 위해서는 재정 확대가 불가피하다며 EU의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EU 측은 이탈리아의 부채가 계속 늘어날 경우 이탈리아 경제가 위험에 빠지는 것은 물론 유럽 경제 전체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르메르 장관은 "유로존에는 재정규정이 있고, 우리는 모두 그것을 존중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EU 집행위는 EU의 예산 규정을 무시하고 있는 이탈리아에 대해 국가채무를 줄이기 위한 특단의 조처를 할 것을 공식적으로 통보, 이탈리아가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제재를 부과하기 위한 이른바 '과도한 적자 관련 조처'(EDP)에 사실상 들어갔습니다.

이 조처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EU로부터 최대 35억 유로(약 4조6천억 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습니다.

EU의 예산 규정을 어겨 제재가 부과된 사례는 지금까지 없습니다.

또 최종적으로 제재가 부과될 때까지는 아직 여러 절차가 남아 있고 이탈리아의 반발이 예상돼 실제로 EU가 이탈리아에 벌금을 부과할지도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독일의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규칙은 단지 종이 위에 쓰여 있는 어떤 것이 아니라 다 그 이유를 갖고 있다"고 말해 EU의 제재가 현실이 될 수 있음을 거듭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인인 이탈리아의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는 세금감면과 추가 재정지출 계획을 재고하라고 압박하는 EU의 요구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조반니 트리아 이탈리아 재무장관도 이날 회의에 참석하면서 기자들에게 국가채무를 줄이기 위한 새로운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EU 측은 이탈리아에 아직 협상의 문은 열려 있다며 이탈리아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협상의) 문이 열려 있는 동안에 나는 '리스닝 모드'"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