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통신 "살인청부업자, 924만 원 받고 오티스에게 총격"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6.13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AP통신 "살인청부업자, 924만 원 받고 오티스에게 총격"
▲ 데이비드 오티스

미 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의 전설적인 스타 데이빗 오티스에게 총격을 강한 용의자 6명이 체포됐습니다.

AP통신은 도미니카공화국 경찰 당국이 현재 용의자 6명을 체포했고, 나머지 4명을 뒤쫓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진 얼레인 로드리게스 경찰청장은 "현재 용의자들을 심문하고 있다"며 "사건의 진실에 도달할 때까지 수사를 계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티스는 지난 10일 고향인 도미니카공화국 수도 산토도밍고의 한 카페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온 괴한이 쏜 총에 맞았습니다.

외신은 사건을 주도한 용의자가 자신의 아내와 오티스의 불륜을 의심해 살인청부업자를 고용했다고 보도했는데 경찰 당국은 사건이 일어난 배경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한 고위 경찰 관계자는 살인청부업자에게 40만 페소, 약 924만 원이 지급됐다고 전했습니다.

오티스는 도미니카공화국 현지에서 6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은 뒤 보스턴으로 이송돼 두 번째 수술을 받았습니다.

오티스의 아내인 티파니는 성명을 내고 오티스가 이제는 몇 걸음 걸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습니다.

1997년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빅리그에서 데뷔한 오티스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보스턴의 중심타자로 활약하며 2004년, 2007년, 2013년 등 3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뒤 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