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속 타구 튕겨 '전달?'…프로야구에 등장한 '어시스트'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6.13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C 3루수 박석민과 유격수 손시헌이 보기 드문 수비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빠른 타구를 잡지 못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축구나 농구의 '어시스트'처럼 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