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원팀"…배려로 똘똘 뭉친 태극전사들 '말말말'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6.12 21:21 수정 2019.06.12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선수들 인터뷰할 때 보면 하나같이 서로에게 공을 돌리고 배려하는 모습인데요, 경기를 뛴 선수도, 못 뛴 선수도 모두 끈끈하게 '원팀'으로 뭉쳐서 기적을 만들어냈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결승행이 확정된 순간, '철벽 수문장' 이광연에게 동료 골키퍼 박지민과 최민수가 달려가 기쁨을 함께합니다.

[이광연/U-20 축구대표팀 골키퍼 : 많이 맞았어요. 지민이랑 민수랑 쌓인 게 있었나 봐요. 오늘 맞아도 좋은 날이니까 많이 맞았죠.]

자신이 골문을 지키는 동안 줄곧 벤치에 있던 동료들에게 이광연은 고맙고 미안하다고 말합니다.

[이광연/U-20 축구대표팀 골키퍼 : 민수랑 지민이가 이렇게 배려해줬다는 게 정말 저한테는 너무 미안하고 고맙기도 해요.]

21명 가운데 아직 한 경기도 못 뛴 선수는 수비수 이규혁까지 3명.

이규혁이 훈련장에서 동료들에게 전한 이 한 마디는 태극전사들의 '원팀 정신'을 말해줍니다.

[이규혁/U-20 축구대표팀 수비수 : 한마디 하고 싶은데, 경기 뛰는 사람 있고 못 뛰는 사람도 분명히 나올 건데, 못 뛴다고 뒤에서 너무 표현하지 말고 다 같이 한 팀으로 응원하고 내일 잘해줬으면 좋겠다.]

누가 골을 넣고, 누가 더 빛나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오세훈/U-20 축구대표팀 공격수 : 영웅은 되고 싶지 않은 것 같아요. 주연보다는 조연으로 팀에 희생하는 선수가 되고 싶습니다.]

한마음으로 똘똘 뭉친 태극전사들은 또 한 번의 새 역사를 다짐합니다.

[이강인/U-20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 진짜 우승하러 온 거고 우승이 목표고 이제 한번 남았잖아요.]

[최준/U-20 축구대표팀 수비수 : 대한민국 끝까지 간다! 저희가 우승하겠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