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성사된 유시민-홍준표 '맞짱토론'…유튜버로 만났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6.03 2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였습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3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날 토론 사회는 언론인 출신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맡았습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별도 원고 없이 10가지 주제로 자유 토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토론 현장은 취재진에게 공개되진 않았습니다.

유 이사장은 토론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며 "북핵, 남북관계, 안보 등에 대해 대화를 많이 했다"고 밝혔고,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기 얘기를 했다.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 평가는 시청자들이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토론배틀 현장 상황,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