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미중 무역 긴장은 세계 경제의 리스크"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9.05.18 17:18 수정 2019.05.18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IMF 총재 "미중 무역 긴장은 세계 경제의 리스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미중 무역전쟁이 해결되지 않으면 세계 경제 전망에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 자리에서 IMF의 세계경제 전망을 언급하면서 "분명히 우리가 가진 하방 리스크는 미중 간 계속되는 무역 긴장"이라며 "해결되지 않으면 그것은 분명히 앞으로도 지속될 리스크"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IMF는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5%에서 3.3%로 낮췄습니다.

또 무역 긴장과 영국의 무질서한 브렉시트 가능성 때문에 성장이 더 느려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라가르드 총재는 "올해 말이나 내년에는 다시 회복하길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추가 부과 등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은 최근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중국의 화웨이를 조준한 거래 제한 조치를 발표해 중국을 격분시켰습니다.

이에 중국은 미국이 진로를 수정하지 않으면 양국 간 대화의 재개는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시사하는 등 양국 간 무역 및 기술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