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광주 찾은 황교안 대표…시민단체 회원 수백 명 '육탄 항의'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9.05.18 1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 5.18 추모단체와 시민단체 회원 등의 거센 항의에도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나란히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도 불렀는데요. 지난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홀로 노래를 부르지 않았던 모습과 대조적입니다. 비디오머그가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