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여성의원들, '비속어' 나경원 국회 윤리위에 제소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7 2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4당 여성의원들, 비속어 나경원 국회 윤리위에 제소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여성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비하하는 비속어를 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여야 4당 여성의원들을 대표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오늘(17일) 오후 국회 의안과를 찾아 나 원내대표의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징계안에는 백 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여성의원 16명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을 각각 대표하는 여성의원 1명씩과 무소속 손혜원 의원 등 모두 20명이 서명했습니다.

이들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 나경원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했고, 여성을 심각하게 비하하고 모독한 것이자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엄중한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 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습니다.

'문빠',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비속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