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5·18 앞둔 전남대서 집회 예정 '긴장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17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보수단체, 5·18 앞둔 전남대서 집회 예정 긴장감
▲ 5·18 앞두고 보수단체가 전남대서 집회 열려고 하자 이를 반대하는 전남대 구성원(왼쪽)들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전남대학교 후문 인근에서 보수성향 단체가 집회를 개최하려 하자, 이를 반대하는 전남대 구성원들이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전남대 후문 인근에 집회 신고를 한 자유연대·턴라이트 등 보수성향 단체 회원 20여 명은 이날 오후 집회에 앞서 오전부터 무대를 마련하는 등 준비에 나섰습니다.

이에 교수회·학생단체·총동창회 등 전남대 구성원은 보수성향 단체의 집회 개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5·18 기간에 전남대 일대에서 집회를 여는 것은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보수단체들은 지난 3월 전두환 재판 당시 '전두환 물러가라'고 외친 초등학생들을 겁박하기도 했다"며 "5·18 당일에는 기념행사가 열리는 민주묘지와 금남로에서도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전남대 구성원들은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도 보수성향 단체의 집회 개최와 마찬가지로 5·18을 모독하는 행위다"고 비판했습니다.

보수성향의 단체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폄훼할 의도는 없다"며 "다만 5·18 유공자 명단공개와 공적 조서 공개를 요구할 뿐이다"고 반박 목소리를 냈습니다.

보수성향 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전남대 후문 일대에서 집회를 연 뒤 전남대 일대 2.5㎞를 행진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이 일대에 경력을 배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