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징계 차일피일…"매듭짓고 광주 가라"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5.17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에 대해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내일(18일)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인데, 다른 당에서는 밀린 숙제부터 하고 가라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윤리특위원들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윤리위가 공전하고 있는 것은 민주당이 추천한 자문위원장에게 책임이 있는데, 이를 한국당 탓으로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제 민주당 소속 윤리특위 위원들이 한국당을 향해 자문위 핑계로 징계를 미루지 말라고 비판한 것을 반박한 것입니다.

[김승희/자유한국당 윤리특위 간사 : 민주당은 5.15 간사회의 합의대로 자문위원회 정상화에 즉각 동참하라!]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내일 광주 방문을 강행하겠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밀린 숙제부터 하고 가라는 비판이 연일 계속됐습니다.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가 지역감정 조장을 위해 광주에 가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5·18 망언 정치인에 대한 징계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5·18 진상규명에 협조하지도 않고 징계도 미루고 있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방문을 광주는 거부할 것"이라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5·18 광주의 진실들이 관련자 증언을 통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석/정의당 대변인 :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 5월의 정신과 진실을 지켜내겠습니다.]

한편 오늘 저녁 광주에서 열리는 5·18 기념 전야제에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