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샤워도 세차처럼"…씻겨주는 기계 개발한 남성

강은비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7 08:47 수정 2019.05.17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쾌한 발상으로 세기의 발명품을 만들어낸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핀란드 헬싱키에 사는 마티 빠소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 빠소 씨는 기발한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자동 세차기처럼 알아서 몸을 씻겨주는 기계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 겁니다. 인터넷을 샅샅이 뒤져봐도, 그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빠소 씨는 본격적으로 발명에 뛰어들었습니다.
Fox News 홈페이지 캡처그러나 제품 개발에는 생각보다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었습니다. 3년 동안 총 네 번의 시행착오를 거친 뒤에야 비로소 최종본을 선보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빠소 씨가 발명한 이른바 '인간 세척기'의 원리는 간단했습니다. 그는 우선 두 개의 모터를 이용해 솔이 회전함과 동시에 위아래로 움직일 수 있게 만들었는데요, 그리고는 만일에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 정지 버튼도 달았습니다.
Fox News 홈페이지 캡처해당 기계는 큰 부피를 차지하지 않아서 병원이나 요양원에서도 유용하게 쓸 수 있다고 하는데요, 시제품을 한 달간 사용해 본 병원 측은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는 이후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이 제품을 만들었다. 어르신들이나 몸을 다쳐 씻는 데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는 "샤워하는 도중 맥주를 마시고 싶거나 낮잠을 자고 싶은 분들도 요긴하게 쓸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Fox News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