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 공무원 철수령' 이라크 상황에 "주시하고 있다"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5.16 15: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美 공무원 철수령 이라크 상황에 "주시하고 있다"
외교부는 미국이 이란 접경국인 이라크 주재 자국 공무원에 철수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이라크 상황을 "매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6일) 기자들과 만나 "이라크에서 일하는 교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유관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정보를 나누는 한편 현지 교민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유사시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면 유기적으로 신속히 철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라크는 우리 정부가 지정한 여행금지 국가로, 정부 허가 없이 방문하게 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등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인이 이라크를 방문하려면 별도의 정부 허가가 필요한데, 현재 이라크 현지에는 특별허가를 받은 한국인 1천500여 명이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주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5일) 홈페이지에 '안전 경계경보'를 올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업무를 맡은 미국 공무원은 이라크를 떠나라고 본국 국무부가 명령했다"고 통지했습니다.

미 대사관은 경보 발령 이유를 밝히진 않았지만, 최근 이란과 군사·정치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미국인이나 미국 시설, 군기지 등이 공격받을 수 있다고 보고 이 같은 조처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