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이어폰 물어뜯은 고양이가 주인에게 건넨 '달콤살벌한' 화해 선물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6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어폰 물어뜯은 고양이가 주인에게 건넨 '달콤살벌한' 화해 선물한 반려고양이가 주인에게 '달콤살벌한' 선물을 들고 와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0일, 영국 미디어 유니라드 등 외신들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사는 하리얀토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이어폰 물어뜯은 고양이가 주인에게 건넨 '달콤살벌한' 화해 선물최근 하리얀토 씨의 생후 8개월 된 고양이는 침대에서 이어폰을 가지고 놀다 사고를 쳤습니다. 이어폰 한쪽을 물어뜯어 두 동강 낸 겁니다.

화가 난 하리얀토 씨는 야단을 쳤고, 고양이는 그런 주인을 피해 재빨리 도망가버렸습니다.

하지만 한 시간 뒤 다시 돌아온 고양이를 보고 하리얀토 씨는 웃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고양이가 이어폰 줄과 비슷하게 생긴 작은 뱀 한 마리를 물고 왔기 때문입니다.
이어폰 물어뜯은 고양이가 주인에게 건넨 '달콤살벌한' 화해 선물하리얀토 씨는 "뱀을 보고 조금 충격받았지만 이 모습을 보고 더는 화낼 수 없었다"며 "우리 지역에서는 뱀을 보기 힘든데 어디서 가져왔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습니다.

이후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뱀을 망가진 이어폰에 다시 붙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지도 모른다", "정말 똑똑한 고양이다"라며 사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어폰 물어뜯은 고양이가 주인에게 건넨 '달콤살벌한' 화해 선물안타깝게도 하리얀토 씨는 새로 장만한 이어폰도 고양이 때문에 망가졌다며 허탈한 후일담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또 뱀을 가져올까 봐 이번에는 혼내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합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Haryanto Pherwhirra Ramad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