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이인영, 나경원에 회동 제안"…국회 정상화 시동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5.16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5일) 선임된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의 이견이 적지 않아서 국회 정상화가 쉽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3자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된 지금이 국회 정상화를 논의할 적기라는 것입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합니다. 티타임도 좋고 호프 타임도 좋고 형식은 상관없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을 향해서는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와 대통령과 5당 대표의 1대1 연쇄 영수회담 검토를, 한국당을 향해서는 장외투쟁 중단과 국회 복귀를 주문했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각 당의 원내대표 선출로 국회 정상화를 위한 구성요건이 완료됐다며, 탐색전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하자고 말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각 정당이 가지고 있는 탐색전의 의미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국회 정상화의 방안들을 만들고 그것을 위한 소통 시작할 수 있길 희망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정상화 논의에 참석할 의향을 내비쳤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생이 어려운데 우리가 국회를 제대로, 잘 여는 게…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제대로 잘 열어서 국회 본연의 역할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각 당 원내대표들이 국회 정상화 논의를 시작하자는 데는 공감했지만, 이견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특히 한국당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 강행 철회와 사과에 민주당이 난색을 표하는 상황이라 국회 정상화의 길이 순탄치만은 않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