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박인비-유소연, 매치플레이 첫날 나란히 승리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5.15 21:35 수정 2019.05.15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여자골프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박인비, 유소연, 최혜진 선수 등 우승 후보들이 첫날, 나란히 승리했습니다.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박인비는 10살 후배인 허다빈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렀는데 정교한 퍼팅과 안정된 경기 운영으로 경기를 압도한 끝에 4홀 차로 이겼습니다.

유소연도 신인 임희정을 3홀 차로 따돌리고 첫 승을 올렸고 시즌 3승에 도전하는 최혜진도 첫 상대인 류현지를 가볍게 제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