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실상 '친박 후보' 선거 컨설팅"…정보경찰의 민낯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5.14 21:03 수정 2019.05.14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 경찰을 동원해 이른바 친박 후보들을 도운 혐의로 전직 경찰청장 2명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운데 당시 정보 경찰들이 후보들의 공약까지 제안하면서 마치 선거 사무소 조직처럼 움직였다는 내용이 영장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내용은 전형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2016년 총선 새누리당 공천 당시 경찰청 정보국이 지역 정보 경찰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친박 후보 리스트'를 알려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지역 정보 경찰들은 해당 친박 후보가 어느 지역구에 출마해야 당선 가능성이 클지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 공약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이 원하는 지역 현안을 파악해 경찰청 정보국에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보 경찰이 작성한 보고서 가운데는 당시 야당의 '더불어 성장' 경제 정책에 맞서기 위해 친박 후보가 내세울 경제 정책을 제안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거 사무소에 선거 컨설팅 역할까지 한 셈입니다.

검찰은 청와대에 파견돼 있던 경찰이 청와대 요구사항을 경찰청에 전달하면 각 지역으로 지시가 내려가고 지역에서 수집된 정보가 다시 경찰청을 통해 청와대로 보고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경찰의 수장을 지낸 강신명, 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불법 선거 개입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이런 내용을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시했습니다.

두 전직 경찰청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내일(15일) 결정됩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박정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