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Y 소속사 가수 초청을 규탄한다"…명지대에 붙은 항의 대자보 '논란'

신지수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4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Y 소속사 가수 초청을 규탄한다"…명지대에 붙은 항의 대자보 논란
명지대학교 축제에 YG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가수 그룹 아이콘(iKON)이 섭외되자, 이를 규탄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14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명지대 교내에 붙은 대자보를 사진으로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대자보는 "버닝썬 게이트로 수사 중인 Y 소속사의 소속 가수를 학교 축제에 초대하는 총학생회를 규탄한다"는 내용으로 시작했습니다.(사진=트위터DC_ENS, 명지대학교 페이스북)이어 "Y 소속사의 소속 가수였던 이 모 씨는 클럽 버닝썬 게이트와 강간 카르텔에 깊이 연루돼 있고, Y 소속사의 대표 양 모 씨는 탈세 혐의로 세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 소속사에 금전을 지불하여 소속 가수를 초청하는 것은 국가 차원에서 문제 되는 범법행위에 대해 총학생회의 경악스러울 정도로 몰지각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Y 기업의 엔터테인먼트를 소비해주는 행위는 악질적인 범죄행위에 대한 간접적인 동조로 비칠 수 있다"며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기업과 학생들의 지적 성취를 책임지는 대학은 공존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한 일말의 검토 없이 축제 사업을 진행한 총학생회의 자기성찰과 반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사진=트위터DC_ENS, 명지대학교 페이스북)이에 명지대학교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에 공개한 공식입장문을 통해 "2019 명지대학교 대동제 라인업 특정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를 섭외하는 과정에 있어 총학생회의 신중함이 부족했던 부분에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정 소속사 엔터테인먼트 소비를 통한 간접적인 동조의 의도는 전혀 없었음을 당당하게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자신의 학비가 논란 많은 YG에 들어가는 게 싫다는 거 아닌가", "소속됐던 가수뿐만 아니라 소속사도 논란에 있는데 당연한 거 아니냐" 등의 댓글로 대자보 내용에 공감을 표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승리 때문에 갑자기 엄한 가수가 피해를 보네", "YG 소속 배우와 개그맨도 많은데 그럼 방송도 안 보고 욕해야 하나" 등의 반응으로 혐의와 관련 없는 이들이 피해를 겪는 상황을 우려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트위터 'DC_ENS', 페이스북 '명지대학교 총학생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