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90년대생 '떼창각'…이화여대 축제에 '달빛천사' 온다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4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화여대 축제에 '달빛천사' 온다이대 대동제에 90년대생들의 추억을 소환할 특별한 가수가 초대돼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8일, 이화여자대학교 총학생회는 본무대 초대가수를 발표했습니다. 가수 핫펠트와 안예은, 그리고 이용신 성우였습니다.
이화여대 축제에 '달빛천사' 온다이용신 성우는 CM송 가수로 활동하다 성우로 데뷔해 2년 만에 애니메이션 '달빛천사' 루나 역을 맡아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특히 번안곡과 창작곡을 포함해 모두 6곡의 노래를 직접 부르며 수많은 어린이의 감성을 적셨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명탐정 코난'의 정보라, '슈가슈가룬'의 와플, '짱구는 못 말려'에서 채성아, 한수지, 철수 엄마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냈고,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로 유명한 초코파이 CM송부터 MBC 행복 주식회사의 로고송인 '만원송' 등에도 참여했습니다.
이화여대 축제에 '달빛천사' 온다소식이 알려지자 이용신 성우는 직접 이대 페이스북 게시물에 "얘들아 안녕? 나 루나ㅋ 우리 달천이들 많이많이 와주셔용~~~~신^^!"이라고 댓글을 남겨 많은 팬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내 동년배들 다 이대 못 간 거 슬퍼한다", "진짜 가고 싶다", "떼창각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화여대 대동제 본무대는 오는 15일 오후 7시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이화여자대학교 총학생회, 이용신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