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교육기관 '한국 서원' 9곳, 세계유산 등재 확실시

SBS뉴스

작성 2019.05.14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화재청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이미지 크게보기

문화재청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서원'을 등재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안동 도산서원의 모습

논산 돈암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논산 돈암서원의 모습

정읍 무성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정읍 무성서원의 모습

함양 남계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함양 남계서원의 모습

달성 도동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달성 도동서원의 모습

경주 옥산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경주 옥산서원의 모습

안동 병산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안동 병산서원의 모습

장성 필암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장성 필암서원의 모습

영주 소수서원의 모습 이미지 크게보기

영주 소수서원의 모습

조선시대 교육기관인 서원 9곳을 묶은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확실시됩니다.

이코모스는 각국이 등재 신청한 유산을 조사한 뒤 등재 권고, 보류, 반려, 등재 불가 네 가지 권고안 중 하나를 선택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와 당사국에 전달하며, 등재 권고를 받은 유산은 이변이 없는 한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됩니다.

한국의 서원은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6월 30일 개막하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확정됩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문화재청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