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강아지에게 뇌물 준 곰…집주인 몰래 이뤄진 은밀한 거래

강은비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4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둑을 내쫓기기는커녕 환영한 강아지의 사연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사는 제시 조던 씨와 그의 반려견 브리클베리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조던 씨는 최근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브리클베리가 어디선가 자꾸 새로운 뼈다귀를 가져오는데, 그럴때마다 쓰레기통이 어지럽혀져 있던 겁니다. 이에 그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추리를 이어 갔습니다.
트위터 'JesseNeon'조던 씨는 "우리 집 강아지가 밤에 할 일은 수상한 사람을 보면 짖고, 그를 내쫓는 것밖에 없다. 정말 쉬운 일이다. 하지만, 최근 곰이 강아지를 매수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브리클베리가 사슴 뼈다귀를 받고 곰이 우리 집 쓰레기를 뒤지는 걸 눈감아 준 게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고 덧붙였습니다.

알고 보니, 새로운 장난감은 브리클베리와 곰, 둘 사이 이뤄진 비밀 계약의 대가였던 겁니다. 조던 씨는 이후 자신의 반려견을 '해고'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요, 본인의 일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주인보다 자신의 이익을 먼저 챙기는 이기적인 모습에 실망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조던 씨를 걱정하기보다 '그러다 강아지가 곰에게 잡아먹히는 건 아닐지 겁난다'며 집 밖에서 생활하는 브리클베리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트위터 'JesseNeon'이에 조던 씨는 "온타리오 북쪽 지역에서는 검은 곰이 그렇게 위협적인 대상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강아지가 곰에게 잡아먹힐 확률은 매우 낮다. 만약 그럴 가능성이 있었다면, 브리클베리를 밖에서 재우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답했습니다.

해당 게시글은 이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는데요, 닷새 만에 32만 개가 넘는 '좋아요'도 받았습니다. 또한, 누리꾼들은 그의 이야기에 "곰이 더 좋은 조건을 제시했으니 뭐라 할 순 없을 듯. 자본주의 사회인데 뭐 어쩌겠냐", "브리클베리 월급 더 줘라", "사람보다 똑똑한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트위터 'JesseN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