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창 발언' 나경원 대표, '미투 상징' 백장미 들고 한숨쉬던 시절

황승호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05.13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구 장외집회에서 한 '달창' 발언의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서 "얼마 전 문 대통령과 대담을 한 KBS 기자가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고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달창'이라는 표현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모 극우 사이트에서 성매매 여성에 빗대어 비하하는 표현입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뜻을 몰랐다"고 사과했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은 나 원내대표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임이자 의원 성추행 논란' 당시 '미투 운동'의 상징인 하얀 장미를 들고 문 국회의장을 강하게 비판한 적이 있습니다. 과연 '달창' 발언에 대해서는 나 원내대표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