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달 착륙선 공개하며 '2024년까지 달 간다'는 아마존 CEO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0 08:58 수정 2019.05.10 09: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달 착륙선 공개하며 2024년까지 달 간다는 아마존 CEO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이자 민간 우주탐사기업 블루오리진 창립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현지 시간으로 9일 3년간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달 착륙선을 공개했습니다.

미 IT·과학매체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에서 달 착륙선 '블루문'(Blue Moon)의 실물 모형을 청중에게 보여줬습니다.

블루문은 장비·화물을 가득 채우면 15t, 화물을 비우고 귀환할 때는 7t 정도 중량이 나갔습니다.

블루문은 장비·화물을 탑재하고 궁극적으로는 우주비행사 또는 우주관광객인 사람을 태울 전망입니다.

달 착륙선에는 4대의 자율주행 로버(천체 탐사용 차량)가 실립니다. 
아마존 최고경영자이자 블루오리진 창립자인 제프 베이조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베이조스는 "이것은 믿을 수 없는 우주선, 블루문"이라며 "이제 달에 돌아갈 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이조스는 달 탐사선의 발사 시점을 구체적으로 못 박지는 않았습니다.

그는 다만 "우리는 시간표를 맞출 것이다. (블루문 개발은) 불과 3년 전에 시작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베이조스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2024년 이전에 미국 우주인이 달에 돌아갈 것이라고 약속한 언급을 지칭한 것이라 과학매체들은 해석했습니다.

블루오리진의 탐사선은 달의 남쪽 극점인 얼음층에 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베이조스의 이날 달 착륙선 공개는 블루오리진이 우주 공간에 식민지 형태의 기지 구축 프로젝트를 구상하는 것과도 관련돼 있습니다.

블루오리진은 이에 앞서 민간인을 대상으로 우주 관광용 유인 탐사선인 '뉴셰퍼드' 개발에 주력해왔습니다.

뉴셰퍼드는 지난해 4월 상공 66마일(106㎞)까지 시험비행에 성공했습니다.

블루오리진은 또 '뉴글렌'으로 불리는 초중량 재활용 로켓 개발 프로젝트에도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베이조스의 달 착륙선 공개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이끄는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와의 민간 우주탐사 경쟁에도 불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스페이스X는 달 탐사 프로젝트에 최초로 탑승할 민간인으로는 일본 기업인 마에자와 유사쿠를 선정했습니다.

스페이스X의 달 여행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2023년을 첫 여행 시점으로 잡아두고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또 미국 땅에서 미국 우주인을 유인 우주선에 실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보내는 프로젝트를 미 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테스트 과정에서 유인 캡슐인 크루 드래곤이 소실된 것으로 드러나 당분간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