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석 폭발' 두산, SK 대파하고 3연승 질주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4.17 2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타석 폭발 두산, SK 대파하고 3연승 질주
두산 베어스가 대체 선발 홍상삼의 깜짝 호투 속에 타선이 폭발해 SK 와이번스를 이틀 연속 꺾었습니다.

두산은 오늘(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 홈 경기에서 12대 3으로 크게 이겼습니다.

두산은 SK와 주중 3연전에서 먼저 2승을 챙기며 3연승 속에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같은 시각 NC가 LG에 패하면서 두산은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두산 타선은 시작부터 폭발했습니다.

1회 말 정수빈, 호세 페르난데스, 박건우의 3타자 연속 안타로 가볍게 2점을 뽑은 뒤 김재호의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했습니다.

이어 투아웃 만루에서 류지혁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1회에만 대거 5점을 얻어냈습니다.

2회 말에는 김재환과 김재호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추가했습니다.

두산은 산체스가 내려간 6회 말 SK 불펜진의 제구 난조를 틈타 4점을 추가하고 SK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7회 말에는 페르난데스가 큼지막한 우월 솔로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두산 타선은 12안타 6볼넷으로 12점을 뽑았는데,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건 올 시즌 처음입니다.

대체 선발 홍상삼은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쳤으나 승리투수 요건에 아웃 카운트 1개가 부족했습니다.

허벅지를 다친 이용찬의 대체 선발로 등판한 홍상삼은 4⅔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습니다.

7대 1로 앞선 5회 초 마운드에 오른 홍상삼은 2사 주자 2루 상황에서 세 차례의 폭투와 연속 안타로 2점을 헌납했습니다.

홍상삼의 투구 수가 불어나고 점수 차가 4점 차로 좁혀지자 김태형 감독은 홍상삼의 승리투수 요건까지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결국 윤명준으로 교체했습니다.

한화는 수원 원정에서 KT를 8대 5로 이겼습니다.

1회 2점을 뽑은 한화는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2회 다시 2점을 더해 달아났습니다.

한화가 달아나면 KT가 추격하는 형국은 후반에 깨졌습니다.

한화는 6대 5, 1점 차로 앞선 8회 1점을 보탠 뒤 9회에도 1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9회 등판한 한화 마무리 정우람은 1이닝 무실점으로 21경기 만에 시즌 첫 세이브를 신고했습니다.

키움은 포항 원정에서 삼성을 5대 3으로 눌렀습니다.

선발 김동준이 7이닝 3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지난 시즌까지 삼성에서 뛴 포수 이지영이 2안타 1타점으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롯데는 연장 10회 터진 손아섭의 끝내기 투런 홈런으로 KIA를 8대 6으로 이겼습니다.

KIA 선발 양현종은 4회까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3대 2로 앞선 5회 강습 타구에 왼팔을 맞는 불운으로 첫 승 기회를 또다시 미뤘습니다.

LG는 NC에 이틀 연속 연장 승리를 따냈습니다.

2대 2로 맞선 연장 12회 원아웃 만루에서 상대 1루수 베탄코트의 실책으로 득점했고, 이천웅의 1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