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중 경제지표 청신호에 상승

SBS뉴스

작성 2019.04.18 0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경제 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상승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3% 오른 12,153.07을 기록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0.62% 상승한 5,563.09를 나타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0.02% 오른 7,471.32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0.41% 오른 3,477.73을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이날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시장 예상치보다 0.1% 높은 6.4%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작년 1분기 6.8%, 2분기 6.7%, 3분기 6.5%, 4분기 6.4%로 계속 하락했는데 이날 발표로 하락세가 일단 멈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면서 시장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미국의 2월 무역 적자가 전월 대비 3.4% 감소했다는 발표도 투자 심리를 견고하게 지지했다.

종목별로는 티센크루프(3.33%), 폴크스바겐(3.06%), 발루렉(13.21%) 등 기계·자동차 종목이 강세를 보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