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식품제조공장 화재로 소방관 등 3명 부상…"50억 원 피해"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4.18 03:14 수정 2019.04.18 06: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주 식품제조공장 화재로 소방관 등 3명 부상…"50억 원 피해"
17일 오후 10시 7분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건강기능식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공장 직원 A (28)씨가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직원 B (26)씨도 연기 흡입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 C (40) 소방위는 낙하물에 맞아 손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연기를 마신 공장 직원 9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은 뒤 귀가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량 46대, 인력 230여 명을 동원해 약 4시간 20분 만에 불을 완전히 껐습니다. 

8천514㎡ 규모 공장 중 5천630㎡가 소실돼 50억 원 (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공장 관계자는 "지하 1층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