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에너지·인프라 협력 논의

기마대 호위 받으며 궁으로…文, 투르크메니스탄 순방 현장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4.17 18:14 수정 2019.04.17 1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기마대의 호위를 받으며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기마대의 호위를 받으며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아시가바트 독립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아시가바트 독립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주요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주요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궁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단독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궁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단독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신 북방정책' 추진을 위해 중앙아시아 3개 나라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7일)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에너지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리의 '신 북방정책'과 투르크메니스단의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이 조화롭게 추진돼 에너지·인프라 협력 등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회담 뒤 두 정상은 경제협력과 보건·의료, ICT 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 한국 기업이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한 뒤 두 번째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으로 향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