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경수 보석에 "어불성설 결정…靑 눈치보기인가"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4.17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미래당, 김경수 보석에 "어불성설 결정…靑 눈치보기인가"
▲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바른미래당은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법원의 보석 허가와 관련해 "법원의 어불성설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원은 헌정 질서를 유린한 원흉을 감싸기로 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히고 "공범 드루킹 일당이 대부분 구속된 상황에서 김 지사만 풀어주는 건 무슨 의도인 것인가. 여당의 사법부 압박 때문인가. 청와대 눈치 보기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사법부가 반민주적 중대 범죄를 두둔했다는 오명을 벗어나는 길은 남은 재판에서라도 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심판하는 것"이라며 "죄질이 심히 불량한 김 지사는 석방에 기뻐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