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성추행' 하금진 전 감독 '제명'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4.17 15:10 수정 2019.04.17 1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축구 성추행 하금진 전 감독 제명
여자실업축구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사령탑 시절 선수단 관계자를 성추행해 계약이 해지됐던 하금진(45) 전 감독이 축구계에서 퇴출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서창희)가 하금진 전 감독에 대해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축구협회 징계 규정은 성추행 지도자에 대해 '자격정지 3년 이상에서 제명'까지 하게 돼 있습니다.

하 감독은 지난해 9월 경주 한수원 사령탑 재임 시절 선수단 소속의 A씨를 성추행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계약 해지를 당했습니다.

특히 하 감독은 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16세 이하(U-16) 여자대표팀을 맡았던 2016년 1월에도 협회 여직원을 성희롱한 혐의로 해임된 전력까지 있어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