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11월 6일 호주와 첫 경기…7일 캐나다·8일 쿠바

SBS뉴스

작성 2019.04.15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 야구, 11월 6일 호주와 첫 경기…7일 캐나다·8일 쿠바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C조)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0 합동기자회견에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서울라운드는 11월 6∼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세계랭킹 3위 한국은 11월 6일 오후 7시에 호주(7위)와 첫 경기를 펼친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10위), 8일 같은 시간에는 쿠바(5위)와 격돌한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려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서울 예선라운드가 도쿄행을 위한 첫 관문인 셈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열린 매우 중요한 대회다. (2015년) 첫 대회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WBSC가 서울 예선라운드 일정을 공개하면서 2019 프리미어12 예선 일정표가 완성됐다.

미국(2위)과 네덜란드(8위)는 11월 3일 오전 3시(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A조 첫 경기를 치른다.

같은 날 오전 10시에는 멕시코(6위)와 도미니카공화국(12위)이 A조 2차전을 벌인다.

일본(1위), 대만(4위), 베네수엘라(9위), 푸에르토리코(11위)가 격돌하는 B조는 11월 5일 대만에서 막을 올린다.

일본과 베네수엘라는 11월 5일 오후 7시 대만 타오위안에서, 대만과 푸에르토리코는 같은 날 오후 7시 30분 타이중에서 각각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한다.

각조 상위 1, 2위에 오른 6개 국가는 11월 11일부터 16일까지 일본 지바현 조조 마린스타디움과 도쿄돔에서 슈퍼라운드를 치르며 우승에 도전한다.

대망의 결승전은 11월 17일 도쿄돔에서 열린다.

한국은 4년 전 열린 프리미어12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올해 11월에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고,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더 달콤한 꿈을 꾼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프리미어12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권위의 야구 국가대항전이다.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5일 열린 WBSC-KBO 합동기자회견에는 프라카리 회장과 정운찬 KBO총재,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김경문 감독 등이 참석했다.

프라카리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국민타자'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또한, WBSC는 제2회 프리미어12 우승 트로피를 공개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