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성 막판 2골 폭발' 울산, 인천 꺾고 4연승!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4.14 21:21 수정 2019.04.14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축구 K리그에서 울산이 인천에 완승을 거두고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김인성이 2골을 터뜨리며 팀의 4연승에 앞장섰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은 전반 16분 주니오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역습 상황에서 믹스의 패스를 주니오가 왼발슛으로 연결해 골문 구석을 찔렀습니다.

울산은 전반 27분 신진호가 일찌감치 퇴장당해 위기에 몰렸지만 전반 42분 인천 남준재가 경고 누적으로 역시 퇴장당해 수적 균형을 이뤘습니다.

그리고 후반 막판 김인성이 두 골을 몰아쳐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김인성은 후반 37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망을 갈랐고 추가시간에는 빠른 역습으로 한 골을 보태 3대 0 완승을 이끌었습니다.

올 시즌 K리그 유일한 무패 팀 울산은 4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하루 만에 전북을 밀어내고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세르비아 특급' 페시치가 2골을 터뜨린 서울은 강원을 물리치고 2위로 도약했습니다.

페시치는 전반 23분 공간을 파고든 뒤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 판독을 통해 골로 인정받았습니다.

1대 1로 맞선 후반 13분에는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뽑았습니다.

세르비아 리그 득점왕 출신인 페시치는 지난주 데뷔골에 이어 2경기에서 3골을 몰아치며 서울 팬들을 활짝 웃게 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