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다 나가" 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성폭행 의혹도

SBS뉴스

작성 2019.04.12 17:55 수정 2019.04.12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수 승리의 주도로 주기적으로 폭파된 '정준영 단톡방'에 성폭행 증거가 담겨있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11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가 정준영, 최종훈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을 주기적으로 폭파했다고 밝히며 성폭행 의혹도 함께 제기했습니다.

이들의 대화방에 성폭행으로 추정되는 증거들이 남아 있다는 겁니다.

방 변호사는 "일단 여성분들이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이 있다. 사진과 영상을 포함해 한 10건 정도는 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집단 성폭행이 의심되는 정황도 포착되었습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는 단체 대화방 멤버 중 일부로, 그중에는 연예인도 포함돼 있습니다. 성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원은 4명 정도로 현장에 있던 사람까지 합하면 6명까지 볼 수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승리는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의 끔찍한 비밀을 숨기기 위해 치밀하게 행동했습니다.

그는 사건이 터지기 전에도 수개월에 한 번씩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나가라고 명령했습니다. 승리의 지시를 받은 나머지 멤버들은 주기적으로 대화방에서 나가 새로운 방을 개설했습니다.

이때, 멤버인 허 씨가 왜 나가는 것이냐고 묻자 최종훈은 "자기관리. 청소"라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승리 명령에 '일사불란' 단톡방 폭파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단체 대화방을 없애면 채팅 기록을 복구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리고 대화방을 주기적으로 폭파해 증거를 인멸하려 한 것입니다.

수차례 폭파한 단체 대화방의 내용이 공개될 수 있었던 건 폭파된 방에서 나가지 않고 남아 있던 정준영 때문이었습니다.

방 변호사는 "정준영은 나간 흔적이 없고 계속 있다. 만약에 카톡방 단체가 전부 나가고 다 삭제가 됐다고 하면 찾기 힘들었을 텐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모든 사실이 밝혀지는 계기가 된 거다"라고 전했습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