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캔디 먹자"…정준영·승리 카톡방에 등장한 '마약 은어'

SBS뉴스

작성 2019.04.09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수 정준영과 승리 등이 속해있던 단체 채팅방에서 마약 투약 가능성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9일) 동아일보는 정준영과 승리가 속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마약 은어'가 수차례 언급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16년경 해당 채팅방에서 대마초를 뜻하는 은어 '고기', 엑스터시 합성 마약을 뜻하는 은어 '캔디'가 수차례 등장한 대화 내용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채팅방에서 "오늘 고기 먹을래?", "오늘 사탕 먹자" 등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보아, 대화에 참여한 이들이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정준영의 지인 A 씨는 "2016년 10월경 채팅방에서 '고기 먹자'라는 대화가 오간 걸 직접 봤다"고 동아일보에 밝혔습니다.

당시 A 씨와 친분이 있던 채팅방 멤버 중 한 명이 "우리 친구들은 대마초를 '고기'라고 부른다"면서 A 씨에게 대화 내용을 보여줬다는 것입니다.

A 씨는 채팅방 멤버가 "여자친구와 캔디를 먹었다"고 말하는 것을 듣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A 씨는 채팅방 멤버들이 2016년 말에서 2017년 초 수사기관의 마약검사에 걸리지 않는 법을 공유한 적이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당시 채팅방 멤버였던 B 씨가 대마초 흡연 등으로 검찰에 체포됐는데, 이때 이들은 "탈색과 염색을 번갈아 하면 모발 검사를 해도 마약 검사에 안 걸린다", "수액을 오래 맞으면 소변 검사를 해도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는다"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고 전했습니다.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B 씨가 이름을 대지 않아 나머지 멤버들은 수사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한편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지난달 29일 구속됐으며, 승리는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불법 동영상 유포, 횡령 등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