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강형욱과 눈물의 재회한 '레오'가 여전히 줄에 묶여 지내는 가슴 아픈 이유

SBS뉴스

작성 2019.04.08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강형욱과 눈물의 재회한 레오가 여전히 줄에 묶여 지내는 가슴 아픈 이유
최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개통령' 강형욱과 '레오'의 뭉클한 재회가 감동을 전한 가운데, 강형욱이 SNS에 레오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강형욱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오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레오가 집에서도 줄에 묶인 채 지내는 이유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사진 속 레오는 자유롭게 누워있는 다른 강아지들과는 달리 줄에 묶인 채 누워있는 모습입니다.

레오만 줄을 맨 이유에 대해 강형욱은 "레오가 모든 사사로운 것에 쉽게 놀라고 조급해하는데, 이렇게 줄을 매고 행동을 조절해주는 것이 쉴 새 없이 움직이는 레오를 편하게 만들어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레오가 오랫동안 쉰다는 것을 모르고 산 것 같다"며 "레오는 기진맥진해서 누워있거나, 급하게 흥분하는 것을 반복하고, 흥분 후에는 다리를 절기도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레오가 이런 행동을 하는 이유는 지난 8년간 경찰견으로서 범죄 수사 업무를 수행하며 늘 주변 환경에 곤두서서 바쁘게 움직이는 게 익숙했기 때문입니다.

강형욱은 "목적 견으로 살았던 삶의 흔적이 마음을 아프게도 하지만, 이제라도 옆에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레오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줄을 묶고 있다가 풀어줄 땐 출동으로 인지했을 테니 줄이 풀어지면 긴장이 심하겠다", "그래도 대한민국에서 반려견 쪽에 최고인 강 선생님의 가족이니 큰 안도감이 든다"며 새 삶을 시작한 레오를 응원했습니다.은퇴한 경찰견 레오앞서 지난달 31일 강형욱은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어려운 경제 사정으로 떠나보냈던 반려견 '레오'와 재회했습니다.

강형욱과 헤어진 뒤 8년간 부산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에서 경찰견으로 활동한 레오는 최근 은퇴하며 다시 강형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