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쇼미6' 참가 래퍼 '케이케이'…"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 고백

SBS뉴스

작성 2019.04.04 16:51 수정 2019.04.04 1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Mnet '쇼 미 더 머니 6'에 출연한 래퍼 케이케이(본명 김규완)가 전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케이케이는 어제(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마 전 제가 묶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서져 전신 마비 상태가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현재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다"며 "다행히 초기대응과 처치가 적절했고 두 번에 걸친 긴급 수술도 잘 돼서 재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열흘 정도의 입원, 수술, 약값이 벌써 6000만 원을 훌쩍 뛰어넘었고 한국 수송비만 1000만 원이 넘는다"며 자신과 가족들이 거액의 의료비로 힘들어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케이케이는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는 마음에 이렇게 염치불구하고 글을 올린다"며 자신의 은행 계좌 번호를 공개하고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루빨리 한국으로 돌아와 치료받길 기도드린다", "적은 돈이지만 보태겠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한편, '힙합계 베토벤'으로 불리며 가수 겸 작곡가로 활동 중인 케이케이는 지난 2017년에 Men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활약한 바 있습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케이케이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