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오리온, 6강 PO 막차 합류…인삼공사 제압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3.16 1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지막 한장 남았던 프로농구 6강행 티켓은 고양 오리온 차지가 됐습니다.

오리온은 16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76대 74로 힘겹게 눌렀습니다.

이로써 최근 2연승을 거둔 6위 오리온은 26승 27패가 돼 오는 19일 부산 kt와의 정규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6위를 확보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이날 패배로 7위 인삼공사(23승 29패)는 오리온과 2.5경기 차로 벌어져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해도 오리온을 따라잡을 수 없습니다.

오리온은 올 시즌 인삼공사와의 맞대결에서 6전 전승을 거뒀습니다.

오리온은 이승현이 19점 12리바운드 3어시스트, 대릴 먼로가 16점 12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큰 힘이 됐습니다.

박재현과 허일영도 3점슛 3개씩을 포함해 각각 17점, 16점을 보탰습니다.

인삼공사는 레이션 테리가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3득점에 16개의 리바운드를 걷어내며 활약했지만 경기 막판 집중력 싸움에서 오리온에 밀려 6강행 가능성이 사라졌습니다.

이날 경기에서는 3쿼터까지 최다 점수 차가 6점에 불과했을 정도로 팽팽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56대 53으로 석 점을 앞선 채 마지막 4쿼터를 시작한 인삼공사는 박재현과 허일영에게 연달아 3점포를 얻어맞아 59대 56으로 역전을 당했습니다.

승부는 경기 종료 1분 19초 전 터진 허일영의 3점슛으로 74대 71로 앞서며 오리온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74대 72로 리드한 종료 4초 전에는 박재현이 박지훈의 파울로 얻은 귀중한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승리를 확인했습니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한 울산 현대모비스가 홈팀 원주 DB에 100대 85로 역전승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7연승의 신바람을 내면서 42승(11패)째를 챙겨 구단 한 시즌 최다승(종전 41승) 신기록을 세웠고 DB전 6연승 행진도 벌였습니다.

현대모비스 섀넌 쇼터는 25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자신의 첫 트리플더블을 완성했습니다.

라건아가 22득점 1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이대성까지 17점을 거들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1쿼터 7분이 지나도록 2득점에 묶이며 22대 2까지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이후 반격에 나섰고, 2쿼터에서만 팀 득점(35점)의 절반 가까운 17점을 몰아친 쇼터의 활약으로 49대 48로 따라붙은 채 전반을 마쳤습니다.

3쿼터 6분여를 남기고는 이대성의 3점슛으로 61대 59로 역전시켜 처음으로 앞서 갔습니다.

76대 72로 리드하고 4쿼터를 시작한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의 3점슛에 양동근의 연속 5득점 등으로 점수 차를 벌려가며 역전승을 마무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