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나…'달'이 숨어버렸다"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3.16 1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문 대통령,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나…달이 숨어버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어제 회견에서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나.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느냐"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북한 최선희가 어젯밤 평양에서 공식성명을 발표했다. 김정은이 미북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행동 계획도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핵 담판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기로에 선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아세안 3개국 순방에 나선 것을 비판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언론은 연일 한미동맹을 걱정하고, 국민 불안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해결방법은 오직 강한 압박밖에 없다는 미국에, 이 정권은 북한 퍼주기로 맞서고 있다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적었습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이라며 한미동맹은 갈 길을 잃어버렸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또 "'달'이 숨어버렸다. 어둠 속에 '비'가 내린다"며 "저도 함께 비를 맞겠다. 우리가 '빛'이 되자"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