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제재 계속…北, 아직 준비 안 돼 있어"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3.16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국무부가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어제 북한이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부분적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 "체제 안전과 발전을 성취하는 유일한 길은 대량살상무기와 운반수단을 모두 포기하는 것이라는 점을 북한에 강조하기 위해 국제사회는 유엔의 대북 결의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비핵화와 병행해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에 영구적이며 안정된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 조치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과 역내, 전 세계를 위한 밝은 경제적 미래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어 "불행히도 북한은 아직 그런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못 박았습니다.

이는 '일괄타결식 빅딜론'을 주장하며 연일 공세를 펴고 있는 미 고위 관료들의 입장과 대체로 일치합니다.

한편, 어제 평양에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다"며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 상태를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