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U-20 월드컵 준비' 김학범호·정정용호, 17일 동반 출국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3.16 10:07 수정 2019.03.16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림픽·U-20 월드컵 준비 김학범호·정정용호, 17일 동반 출국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격을 앞둔 U-20 대표팀이 17일 나란히 출국합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캄보디아에서 도쿄올림픽 1차 예선을 겸해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 출전합니다.

한국은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난적' 호주를 비롯해 캄보디아, 타이완과 같은 H조에 묶였고, 22일 타이완, 24일 캄보디아, 26일 호주와 차례로 맞붙습니다.

올림픽 1차 예선에서는 각 조 1위 11개 팀과 각 조 2위 중 상위 4개 팀, 본선 개최국 태국이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최종예선 겸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합니다.

김학범호로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서는 U-23 챔피언십 예선부터 총력전을 펼칠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 U-23 대표팀에는 조영욱(FC서울)과 전세진(수원), 한찬희(전남) 등 국내파 선수들이 주축을 이뤘습니다.

김학범호는 지난 11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챔피언십 예선을 대비한 담금질을 해왔습니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U-20 대표팀도 스페인 전지훈련으로 U-20 월드컵을 대비한 실전 경기력을 끌어올립니다.

정정용호는 스페인 무르시아에서 26일까지 열흘 일정으로 훈련하고 전훈 기간 프랑스, 우크라이나와 평가전을 가질 예정입니다.

U-20 대표팀에 소집된 정우영(바이에른 뮌헨)과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는 스페인 현지에서 합류합니다.

한국은 5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 본선에서 포르투갈(26일), 남아프리카공화국(29일), 아르헨티나(6월 1일)와 조별리그를 벌여 16강 진출을 다툽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