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좌익 활동 독립유공자 포함 우려…국론분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3.15 09: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경원 "좌익 활동 독립유공자 포함 우려…국론분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 이후 국론분열이 온 것처럼 다시 과거를 헤집으며 좌익 활동을 하고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반대한 분까지 (독립유공자에) 포함하는 건 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반민특위 활동은 당연히 제대로 됐어야 한다.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반민특위 활동 자체가 국론분열을 일으켰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그는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것은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 국론분열이 우려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손혜원 의원의 부친이 여섯 번인가 독립유공자 신청을 했다가 떨어졌는데 이번에 손 의원이 전화로 접수했더니 (독립유공자가) 됐다는 것 아닌가"라며 "이 부분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분이 조선공산당 활동을 했고, 해방 이후에도 대한민국에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방해한 활동을 한 것으로 돼 있다"며 "(북한에서) 남파돼 공작 활동을 한 것으로 보고서에 쓰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빨갱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들은 친일이라고 등치시키면서, 친일은 우파라고 역사공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국민의 마음을 대변했기 때문에 아프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과잉 반응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서는 "당이 모습을 갖추고 이제 신뢰를 줄 수 있는 대안정당으로서 모습이 갖춰진다는 기대를 하는 것 같다"며 "보수가 한국당을 중심으로 해서 많은 부분 수렴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