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 취재진 피해 경찰출석

SBS뉴스

작성 2019.03.14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접대 의혹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 취재진 피해 경찰출석
성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가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유 씨는 이날 오후 3시 경찰 조사가 예정돼 있었지만, "공인이나 유명인도 아닌데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법률대리인을 통해 밝혔다가 오후 12시 50분 경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승리는 같은 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승리는 이날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승리는 유 씨와 마찬가지로 해외 재력가에게 성매매 여성을 연결해주는 등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에는 정준영이 소환됐다.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불법촬영 영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