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내일부터 꽃샘추위…영하의 추위는 언제까지?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9.03.12 16:00 수정 2019.03.12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내일부터 꽃샘추위…영하의 추위는 언제까지?
잠시 주춤하던 초미세먼지가 다시 자욱해지면서 시야를 뿌옇게 흐리고 있습니다. 이제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만 마음은 여전히 좋지 않습니다. 특히 중부내륙의 초미세먼지가 환경 기준치를 두 배 이상 웃돌면서 '매우 나쁨' 상태까지 짙어져 곳곳에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이번 미세먼지가 오래 이어지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구원군이 등장해 미세먼지를 밀어낼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꽃샘추위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미세먼지를 흩어 뜨릴 강한 바람을 몰고 북서쪽에서 한반도로 밀려오고 있습니다.

꽃샘추위의 시작은 오늘(12일) 오후 늦게부터입니다. 어제저녁보다 기온이 5도 이상 떨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찬바람이 강하게 불겠는데요, 그동안 포근한 날씨에 길들여져 있었기 때문에 몸이 느끼는 충격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수요일인 내일(13일) 아침 기온은 모처럼 영하로 내려가겠습니다. 지금 예상으로는 서울 기온이 영하 1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기도 북부와 강원산지 기온은 대부분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겠는데요, 찬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더 낮아서 수도권 일부에서는 체감온도가 영하 5도 이하에 머물겠습니다.

이번 꽃샘추위는 파괴력이 강하지는 않지만 끈질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모레(14일) 아침까지 중부지방의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다가 점차 기온이 오르겠지만, 그렇다고 아주 포근해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때문에 금요일 수도권 일부에는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토요일까지는 기온이 평년 수준을 조금 밑도는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고 일요일 오후부터는 기온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오르면서 날이 점차 포근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겨울 추위● 이번 꽃샘추위가 물러가면 이제 영하의 추위는 없는 것일까요?

서울 기온을 살폈더니 3월 하순에도 매서운 추위가 찾아온 적이 많았습니다. 봄이라고는 하지만 겨울 입김이 아직 남아 있기 때문이죠. 서울의 경우 가장 추웠던 3월 하순 기록은 1922년에 세워졌는데, 3월 25일 최저기온이 영하 10.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최근 기록으로는 1987년 3월 25일이 가장 낮아서 영하 7.6도를 기록했습니다.

서울만 보면 3월 하순 추위가 상당히 오랜 기억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하지만 2010년대 들어와 이어진 봄추위도 기세가 대단했습니다. 특히 강원 산지 기온이 낮았는데, 대관령의 경우 가장 추운 3월 하순 기록은 2011년에 세워졌습니다. 2011년 3월 26일 대관령의 기온은 무려 영하 16.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봄 기온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습니다.

4월 초순 추위도 만만치 않은데요. 서울 기록을 보면 1972년 4월 1일 최저기온이 영하 4.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대관령은 더 낮아서 같은 해 4월 2일 영하 14.6도를 기록한 적이 있습니다.

서울은 4월 중순에도 영하로 내려간 기록이 많습니다. 1923년에는 4월 20일까지 영하의 추위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대관령은 6월 초순에도 영하의 기록이 남아 있는데, 2010년 6월 1일에 기록한 영하 1.7도가 그 기록입니다. 생각보다 영하의 추위가 오래 이어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온이 오르면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차라리 꽃샘추위가 오래 이어졌으면 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하지만 올해도 매서운 꽃샘추위를 보기가 쉽지 않을 듯합니다. 장마가 오기 전까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비를 이어가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