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입학했더니…"부모 재산 써내라"

남영주 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3.08 16:56 수정 2019.03.08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새내기가 되어 대학교에 간 첫날. 학교에서 '부모님의 재산'을 물어본다면 어떨 것 같나요? 설마 그런 곳이 있을까 싶지만 정말 일어난 일입니다. 지난 3월 4일, 전주의 모 대학 한 학과 신입생이 모인 자리에서 학생들은 '학생지도종합카드'란 제목의 종이 한 장을 받았습니다.

학생 가족의 말에 따르면 "최대한 써서 내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 종이에는 동산과 부동산으로 나뉜 보호자의 재산 정도를 적는 칸, 가족 구성원의 학력, 종교, 직업을 적는 칸 등 '학생 지도'와 전혀 무관해 보이는 질문들이 있었습니다. 해당 학과는 "이미 10년 전에 폐기한 양식이다.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스브스뉴스의 취재가 시작된 후 총학생회에서 학생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는 학교가 사용한 사실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학생 부모에 대한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은 오랜 관행이었지만, 학생을 배경으로 줄 세운다는 비판이 커 이제는 교육부에서도 금지하고 있는 행위입니다. 사라진 줄만 알았던 이런 구시대적인 행정. 방관해도 괜찮은 걸까요?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제행 / 구성 남영주 / 촬영 오채영 / 편집 정혜수 / 내레이션 박채운 / 도움 양형기 인턴 허성희 인턴